OCI가 올해 2월 캐시카우에서 애물단지로 내려앉은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국내생산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중국 정부의 지원에 힘입은 중국 폴리실리콘 업체들이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설비를 대폭 늘리면서 저가 물량공세로 인한  가격 하락과 업황마저 꺾이며 수요가 급감했습니다.

 

OCI는 각각 태양광용,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을 생산해 오면서 세계 3위의 폴리실리콘 생산 업체로 도약했습니다. OCI는 2006년 태양광 산업의 핵심 원료인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집중 육성하기로 결정하고 투자를 늘려 회사 전체 매출의 20% 이상을 담당하는 핵심사업으로 성장시켰는데요. 
태양광용 폴리리실리콘 사업에 힘입어 OCI는 중국과 독일업체에 이어 전세계 3위 폴리실리콘 기업으로 올라섰습니다.  OCI는 군산공장(연간 5만 2000톤)과 말레이시아공장(연산 2만톤)을 합쳐 연산 7만 9000톤 규모를 갖고 있었습니다.
군산공장 3개 라인에서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생산했지만 올해 2월 생산 중단 결정으로 2개 라인은 중지됐습니다. 나머지 1개 라인은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팔면 팔수록 손해다.  

OCI는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자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국내 생산을 중단했습니다. 태양광 폴리실리콘 가격은 2018년 1월 1kg당 17달러에서 2020년 1월 현재 7달러로 2년 만에 60% 이상 폭락했는데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손익분기점은 1kg당 13달러이기 때문입니다.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가격은 2011년 폴리실리콘 1kg당 78달러이기도 했었는데 이때 매출이 1년새 1조원이 상승하고 영업이익도 1조 원을 돌파했었습니다.  2010년 연결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22% 늘어난  3조 3110억 원, 영업이익은 27% 급증한 8400억 원이며, 2011년엔 4조 2758억 원, 영업이익 1조 1179억 원을 기록했습니다.이 시기 영업이익률은 무려 25~26%였습니다.
 
OCI는 사업 정점이었던 2011년 1조 8000억 원을 들여 폴리실리콘 제 5공장을 건설해 2013년까지 연간 8만 6000톤 생산 능력의 세계 1위 업체에 등극한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었는데요. 가격공세로 떠오른 중국 업체들이 추격하자 2012년부터 실적 악화에 시달렸습니다.  OCI 사업부문 중 폴리실리콘이 속한 베이직케미칼 부문은 매 분기당 500억 원 이상의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OCI는 2012년 매출 3조 2184억 원, 영업이익 1547억 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조 원 씩 급감했으며 2013년부터 3년 연속 적자에 늪에 빠졌습니다. OCI의 지난해 매출은 2조 6051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3% 줄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1807억 원, 8092억 원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됐습니다.
주가도 정점이었던 2011년 1주당 65만 원대를 웃돌았던 OCI 주가는 올해 3월 현재 5만 원대 초반으로 90% 이상 폭락했습니다.

 

OCI 폴리실리콘 사업 실패 원인

OCI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사업 몰락의 직접적인 원인은 중국발 변수 때문이었습니다.

철강, 조선,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 중국 정부의 지원에 따라 단가로 승부하는 중국업체에 항상 쫓기게 되어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육성 산업을 정하면 이를 수행하는 업체들에게 토지 무상 제공, 인건비 보조, 생산량에 따른 보조금 지원, 기술개발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기술을 치고 올라오면 그 후에는 저가 공세로 승부 하는 식입니다.

중국 정부는 2010년을 전후해 태양광 산업을 육성산업 중 하나로 선정했었습니다. 10년 새 중국에서 태양광 시장은 무려 700배나 성장했습니다. 중국 폴리실리콘 업체들은 전세계 시장에서 1위, 4위, 5위를 석권했습니다.
 
OCI 입장에선 외부 요인(저가 공세)에 의해 사업을 접게 된 꼴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